제로그래비티 스쿠버다이빙 아카데미 & 클럽 / 서울 스쿠버다이빙 / 서울 스킨스쿠버 / 드라이슈트 다이버
제로그래비티 스쿠버다이빙 아카데미 & 클럽 / 서울 스쿠버다이빙 / 서울 스킨스쿠버 / 드라이슈트 다이버
제로그래비티 스쿠버다이빙 아카데미 & 클럽 / 서울 스쿠버다이빙 / 서울 스킨스쿠버 / 드라이슈트 다이버
제로그래비티 스쿠버다이빙 아카데미 & 클럽 / 서울 스쿠버다이빙 / 서울 스킨스쿠버 / 드라이슈트 다이버

PADI  드라이 슈트 다이버 

우리 바다의 수중환경은 여름철 제주도의 아열대 수역부터 겨울철 동해의 냉대 수역까지 수온을 고루 갖추고 있습니다.. 대체로 찬물 영역대에 속하며 열대 바다의 따뜻한 수온대와는 확연히 다른 수중 생물군과 수중환경을 나타냅니다.. 동남아시아의 여느 바다에 비해 우리 바다는 예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각기 다른 환경과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다고 보는 것이 올바른 시각이지 않을까요..? ㅎ

 

그도 그럴 것이 제주도 문섬의 직벽 연산호 군락은 이미 세계 어느 지역과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화려하고 아름다운 포인트로 알려져 있으며, 제주도 성산과 우도의 기괴한 수중 지형, 그리고 울릉도의 웅장한 수중환경은 열대 바다의 여느 포인트 못지않게 멋지고 수려합니다.. 우리 바다는 다른 바다에서는 접할 수 없는 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우리 바다의 수온은 대체로 기온보다 한두 달 늦게 데워집니다.. 기온은 7~8월이 가장 높은 반면에 바다의 수온은 9~10월이 가장 높습니다.. 때문에 한여름에 웻수트를 입고서 바다에 들어가면 아직 높아지지 않은 수온으로 춥고, 또 수온이 가장 높은 가을철에 바다에 들어간다면 물에 들고나기 전후에 가을의 찬 바람으로 수면 위에서 춥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우리 바다 다이빙 환경에서는 신체가 물에 젖는 웻슈트보다는 물에 젖지 않는 드라이슈트가 적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매번 긴 시간과 많은 비용을 들여서 열대 바다만을 찾기보다는 다른 매력을 지닌 가까운 우리 바다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드라이수트를 사용함으로써 사계절 내내 춥지 않고 다이빙을 즐길 수가 있을 것입니다.. 오해하지 마세요.. 추운 다이빙을 참고 하는 것이 아닌, 찬물 다이빙을 즐기는 것입니다..

커리큘럼 : 지식개발 세션 + 제한수역 세션 1회 + 개방수역 세션 2회 다이브 (총 3일 과정)

참가대상 : 오픈워터 다이버 이상 

코스진행 : 김영준 PADI 코스디렉터 - 드라이슈트 스페셜티 강사 트레이너

코스비용 : 45만원 (개인강습) / 36만원 (그룹강습)

포함사항 : 최소 20시간 이상의 강사료, 자격증 발급비용, 드라이슈트 & 기본장비 대여  

불포함사항 : 수영장 사용료, 해양실습 경비

문의 및 신청 : 카톡 제로그래비티 / 존강사 010 9139 5392​

일반적인 진행 스케줄 

DAY 0 : 코스 오리엔테이션

DAY 1 : 지식개발 세션 (교실 수업)

DAY 2 : 제한수역 세션 (수영장 연습) - 반나절

DAY 3 : 개방수역 다이브 - 최소 2회 다이브 진행

  • 코스 시작 전 드라이슈트와 장비를 미리 구비할 수 있으며, 오리엔테이션 때 적절한 장비를 추천 드립니다.

  • 강습 시간은 오전, 오후, 저녁 등 스케줄 조정 가능.

  • 지식개발과 제한수역 세션은 반나절 진행, 개방수역 세션은 온 나절 진행

존강사 칼럼

▶ 다이빙을 잘 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 다이빙을 잘 배운다는 것은 무엇인가..

▶ 다이빙을 잘 가르친다는 것은 무엇인가..

▶ 다이빙을 잘 즐긴다는 것은 무엇인가..

▶ 다음장으로 넘어가기 ▶▶

​DSMB  수면 마커 부이

서울 송파구 잠실본동 175-2 위너스빌딩 1동 707호  |  제로그래비티 스쿠버다이빙 아카데미 & 클럽

대표 김영준  |  사업자등록번호 256-12-00829  |  대표번호 010 9139 5392  |  zerogdive@naver.com

Copyright © 2020. ZERO GRAVITY All Rights Reserved.

  • 카카오톡
  • 네이버밴드new로고-01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카페
  •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